11월 29, 2020
Breaking News

워싱턴DC에서 ‘대선불복’ 트럼프 지지 집회가 열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 불복과 관련해 지지자들이 14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선거 사기를 주장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는 ‘프라우드 보이즈’와 같은 여러 극우 성향 단체들도 참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집회가 열리기 전 골프 클럽을 가는 길에 차에 탄 채로 현장을 들렀다. 한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13일 조지아주에서 승리해 306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하며 이번 대선의 승리를 굳혔다. 그는 1992년 이래 처음으로 조지아주에서 승리한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 선거 결과에 승복하지 않았다. 그는 사기 선거 의혹을 내세우며 자신이 결국 선거에서 이길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트럼프 지지자들은 백악관에서 동쪽에 위치한 프리덤 플라자에서 집회를 마친 후 대법원 청사까지 행진했다. 이번 집회에는 트럼프 지지자들뿐 아니라 극우 성향의 ‘프라우드 보이즈’와 ‘오스 키퍼스’ 민병대 회원들도 참여했다. 음모론 방송인 알렉스 존스가 집회 연설을 맡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에 집회에 “잠시 들러 인사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전 전용 차를 탄 채로 지지자 무리를 통과해 버지니아주에 있는 골프 클럽으로 향했다. 그는 차창 밖으로 손을 흔들며 수백 명의 시위대와 인사를 나눴다. 그는 이날 백악관 관계자가 트위터에 올린 집회 영상을 공유하며 “우리가 승리할 것!”이라는 글을 함께 올렸다.

일부 좌파 단체들은 맞불 시위를 열겠다고 밝혔지만, 이날 심각한 충돌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케이팝 팬들은 SNS에서 트럼프 지지자들의 게시물 노출을 줄이기 위한 행동에 나섰다.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과는 전혀 상관이 없는 케이팝 영상과 사진 등을 친트럼프 행사의 이름은 따 만든 해시태그인 #MillionMAGAMarch 문구와 함께 올렸고, 실제 집회 관련 게시물을 케이팝 관련 게시물로 뒤덮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